노랫말

나이를 먹어가고
예전과는 다른 일들을 겪으며
경험이라는 것이 많아지면서

소위 ‘확장’이라는 것을
경험하게 되는 순간은
나에겐 다름이 아니라
바닥까지 공감하게 되는
노랫말들이 많아질 때에 그렇다.

그러니까
‘저런 노랫말이 말이 된다.’
가 아니라
‘저건 내 이야기가 될 말이었구나.’
하는 것.

그게 좋은 이야기일수도 있지만
슬프고 비참한 이야기일수도 있다.

그렇다해도 어떤가?
그렇게 노래는 우리에게 오는 것이니.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