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 1

“너를 쭉 보다 느낀 점이 있는데, 넌 너무 너 자신을 변호하지를 않는 것 같아.”

“무슨 의미에요?”

“무언가에 대해서 지적하면 그래도 너가 열심히 한 것들에 대해서 피력할 법도 한데 그런건 하나도 없잖아. 아예 아무것도 안 한것도 아닌데 ‘네, 제가 잘못했습니다.’ 하고 말야.”

“그래도 제가 부족하니까 그런 말을 들은 거 잖아요? 거기서 되받아서 말하는게 맞는 것도 아닐테고…”

“지적을 받아들이는 건 좋지만 넌 지적하는 상대를 너무 배려해. 솔직하지 못하다는 인상을 되려 준단 말야. 난 사람이 좀 기분에 따라 움직인다고 보는데 넌 그게 전혀 아닌거 잖아?”

“…..”

“그러니까 음… 넌 좀 너 자신을 용서할 필요가 있어.”

“조금씩 어려워지는데요. 너 자신을 사랑하라 그런 건가요?”

“글쎄… 그건 사실 나도 잘 못하니 그렇다고 단언할 수는 없지만…”

“저는 그게 진짜 안 되더라고요. 이런 나를 좋아해주는 사람도 참 없는데, 어떻게 제가 좋아하라는 건지…”

“그래서 ‘당신은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 이라는 노래가 나온 건지도 몰라. 그렇게나 어려운 거니까 각인시키려고…”

“종교가 힘있는 이유가 그런 걸지도 모르겠어요. 왜 기독교에서는 Jesus Loves You라고 하잖아요. 너가 어떻더라도 하나님은 널 사랑하신단다 이러고…”

“어쨋든 너를 가장 아껴줄 수 있는 사람은 너 자신뿐이라는거야. 물론 너보다 더 너를 좋아하는 사람을 만날 수는 있지만 그것도 한 때이거나 항상 그렇지는 않아.”

“그건 맞는 것 같은데 그래도…”

“자존감이라는 단어는 별로 끌어오고 싶지 않네. 어쨋든 넌 좀 더 너 자신을 용서하고, 인정하고, 보호해줘야 해. 사실 그래야 좀 지적하거나 이야기할 맛도 나는거지. 한 쪽이 픽 죽어버리면 다른 쪽도 힘이 빠져버리는 법이야.”

“윤종신의 ‘나이’라는 노래를 듣다 보면 ‘날 사랑해. 난 아직도 사랑받을 만해.’, ‘날 사랑해 날 용서해 지금부터.’ 이런 가사가 나와요. 그걸 듣다보면 감동은 받아도 공감은 쉽지가 않더라고요. 그게 어떤 느낌일지 잘 모르겠어요.”

“솔직해져야해. 어떤 감정의 상태는 있는 그대로 직면해야지만 다음 단계로 발전해 나갈 수가 있어. 다른 사람을 너보다 더 배려할 필요는 없어. 계속 이러다보면 너의 안은 텅 비어버리고 밖은 너무 가득 차버려서 어지럽혀지고 말 꺼야.”

“…..”

“지금보다 훨씬.더 너 자신을 아끼고, 자랑스럽게 보고, 변호하고, 인정하고 용서해줘. 그렇게 해줄 수 있었으면 좋겠어.”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